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신보, 6800억 규모 채권담보부증권 발생…기업 291곳 지원
신용보증기금 전경© 뉴스1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 이달 6800억원 규모의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신보는 이를 통해 대기업 2곳, 중견기업 22곳, 중소기업 267곳 등 총 291곳에 자금을 지원한다.

전체 지원 금액 6800억원의 79% 수준인 5400억원이 신규 자금으로 공급된다.

신보는 특히 최근 금리 인상에 따른 기업의 조달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등 기존 우대 대상 이외에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평가 우수 제조기업'을 금리 우대 대상으로 확대했다.

그 결과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총 40개 업체가 금리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P-CBO 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K9(CPA 감사보고서 보유 기업은 K10) 이상,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이상인 기업이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실효성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