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신한카드,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 특허 등록 완료
신한카드 터치결제 2세대 월렛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음파 통신 기술을 보유한 신한 퓨처스랩 5기 ‘단솔플러스’와 함께 개발한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의 특허 등록이 완료됐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신한카드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출시한 ‘아이폰 터치결제 2세대 월렛’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어 추가 물량을 제작 중이다.

아이폰 터치결제 서비스는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고음파를 변환해 가맹점 결제 단말기로 일회성 결제 정보를 송출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별도의 결제 단말기가 필요한 근거리 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과는 달리 기존 결제 단말기에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신한카드와 단솔플러스는 ‘고음파를 이용한 결제방법 및 장치’를 2019년 11월 특허 출원 후 2년여 만인 이번 달 초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현재 미국·일본·EU 등 해외 6개국에서도 특허 출원해 심사 중이다. 향후 해외에서도 신한카드 터치결제 서비스가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한카드 터치결제 장치도 최초 아이폰에 씌우는 케이스 형태에서 뒷면에 부착할 수 있는 월렛 형태로 바뀌는 등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

특히 1월 말 출시한 2세대 월렛은 무선충전형 배터리를 탑재해 기존 1세대 월렛이 아이폰과 케이블을 연결해 전원 공급을 해야 한다는 단점을 극복했다.

또한 크기와 무게를 애플 정품 월렛과 동일하게 만들었고, LED 라이트를 추가해 결제 시점에 시각적인 작동 정보를 제공할 수도 있게 했다. 기능과 디자인 측면에서 완성도를 높인 것이다. 2세대 월렛 전용 투명 케이스를 별도 출시해 월렛이 더 얇고 잘 부착되도록 했다.

2세대 월렛은 최초 물량 1550대가 출시 20일 만에 완판돼 현재 추가 물량을 준비 중이며, 3월 중순 이후 3000대가 보급될 예정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 상무는 “국내 최초로 시작한 아이폰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가 고객들의 결제 편의성을 높인 것은 물론, 독자적인 기술력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확장해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신한카드 홍보팀 02-6950-846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조해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