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정읍시, 2021년도 예산안 9,110억원 규모 편성일자리 사업·민생경제 안정 등에 집중 편성
   
▲ 정읍시청
[데일리프레스] 정읍시는 시민 삶의 질 향상과 미래 성장 동력 기반 마련을 위한 2021년도 예산안을 정읍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정읍시의 2021년 본예산은 2020년 본예산 9,396억원보다 3% 감소한 9,110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 재원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 839억원, 지방교부세 3,873억원, 조정교부금 201억원, 국·도비 보조금 3,346억원, 보전 수입 등 내부거래 220억원 등으로 이 중 일반회계 자주재원은 4,913억원 규모다.

세출예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불안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민생안정의 조기 극복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뒀다.

또한, 취약계층 보호와 일자리 사업, 재난 대응 체계 대비, 미래 성장동력을 견인할 수 있는 현안 사업 예산을 집중 편성했다.

분야별 예산으로는 일반 공공행정 329억원 공공질서 및 안전 43억원 교육 80억원 문화 및 관광 516억원 환경 427억원 사회복지 2,547억원 보건 117억원 농림해양수산 1,699억원 산업·중소기업 128억원 교통 및 물류 439억원 국토지역개발 619억원 과학기술 38억원 예비비 320억원 행정운영경비 등 기타 1,177억원 등이 반영됐고 7개의 특별회계 분야에 631억원 등이 편성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제출한 2021년도 예산안은 오는 12월 15일 본회의에서 의결·확정할 계획으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산재 된 현안 사업 추진을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