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학산에 숲속작은도서관 생긴다연면적 70㎡ 규모로 건립, 학산유아숲체험과 연계해 어린이들을 위한 책놀이터로 운영 기대
   
▲ 전주시청
[데일리프레스] 전주시가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독서를 즐기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확대하기 위해 건지산에 이어 학산에 작은도서관을 조성키로 했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총사업비 2억2000만원을 투입해 평화동 맏내제 인근 부지에 ‘학산 숲속작은도서관’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학산 숲속작은도서관은 연면적 70㎡ 규모로 부지 내 수목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목구조 형식으로 건립된다.

시는 학산 숲속작은도서관을 인근의 학산유아숲체험원과 연계해 어린이들이 숲에서 뛰놀며 책도 볼 수 있는 책놀이터로 운영키로 했다.

이를 위해 아동도서와 팝업북 위주로 책을 비치하고 생태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동시에 학산과 맏내제 주변을 산책하는 시민들을 위한 소통과 힐링의 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문학류와 베스트셀러 등도 일부 비치키로 했다.

시는 건지산 숲속작은도서관과 동일하게 도서 열람만 가능한 작은도서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 2013년 5월 문을 연 건지산 숲속작은도서관은 시민들이 독서와 휴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공간이자, 다양한 생태프로그램과 함께 환경과 사람이 어우러져 특색있는 도서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박남미 전주시립도서관장은 “자연 속에서 책을 보며 힐링할 수 있는 숲속작은도서관을 통해 도심 가까운 곳에서 시민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