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국제철도 거점역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익산역 국제철도 거점역 선정시 호남권 타지역 대비 편익·경제적 타당성 최우위
   
▲ 익산시청
[데일리프레스] 익산시는 27일 시청 회의실에서 ‘국제철도시대에 대비한 국제역 구축전략’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정헌율 익산시장을 주재로 시의원, 관계 공무원, 코레일 전북본부 팀장, 용역수행기관인 대중교통포럼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경과보고 국제역 구축전략 로드맵 제시, 관련 부서 의견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보고회에서 대중교통포럼의 김시곤 교수는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의 일환으로 2015년 말에 단둥과 훈춘까지 고속철도망이 완성되어있어 남북한철도가 연결될 경우 시베리아 횡단철도와 연결이 가능할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국제고속철도가 개통되어 익산역이 국제철도 거점역으로 선정된다면 호남권 다른 역에 비해 편익과 경제적 타당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최종보고 후에는 익산역 국제철도 추진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기 위한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이날 제시된 의견을 보완해 용역 최종결과자료집에 반영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오늘 최종보고회로 마지막 보완과정을 거쳐 용역결과를 기반으로 익산역 유라시아 국제철도 거점역 추진사업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