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강원
양양군,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위해 농산물 팔아주기 지원장기 저장 어려운 농산물 품목 팔아주기
   
▲ 코로나19로 어려운 농가 위해 농산물 팔아주기 지원
[데일리프레스] 양양군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농산물 팔아주기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각종 행사 취소 및 소비 심리 위축 등이 이어지면서 지역에서도 장기 저장이 어려운 농산물 품목을 재배하는 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서면의 한 화훼 농가가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에 처하자 직원들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고 직접 배달까지 나서며 화훼 농가에 힘을 보탰다.

서면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농가는 그 동안 꽃이 출하될 때면 주변 관공서 내 상담실, 대기 장소 등에 놓아두기 위한 꽃을 제공해 관공서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을 주고 있었다.

이번 코로나19로 유통 판로가 단절되자 하우스에 만개한 꽃이 가득했고 빛을 보지 못한 꽃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주변 직원들에게 꽃을 소개하게 됐다고 한다.

이에 군청 실과소 및 직원들은 꽃 구매에 참여해 작으나마 농가의 시름을 달래줬다.

또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새싹인삼을 재배하는 농가의 새싹인삼 판로 확대를 위해 양양몰을 통해 구매 시 택배비 지원을 하기로 하고 적극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이 농가가 재배하는 새싹인삼은 수경 재배 시설에서 일정 기간 재배해 싹을 키운 삼으로 사포닌 함량이 다년근 인삼보다 월등히 높은 것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농가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앞으로 지역경제가 안정화 될 때까지 농산물 팔아주기에 적극 힘을 보태기로 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