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구미시, 삼성전자 재택근무자 1300명 코로나19 전수조사구미시 최초 워킹스루 방식 도입, 대구시 거주 장기재택근무자 1300명 검사
   
▲ 구미시, 삼성전자 재택근무자 1300명 코로나19 전수조사
[데일리프레스] 구미시는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에서 삼성전자 내 대구시 거주 장기재택근무자 1,3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삼성전자는 대구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짐에 따라 대구시 장기재택근무자의 원활한 업무복귀를 위해 구미시와 검사방법 및 규모, 일정 등을 면밀히 검토·협의했으며 그에 따른 전수조사는 매우 순조롭게 진행됐다.

전수조사에는 구미보건소 직원 11명, 검사업체 직원 6명, 삼성전자 직원 20명 총 37명이 투입됐으며 차량 소지자는 드라이브스루, 차량 비소지자는 워킹스루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됐다.

검사비용은 위탁업체로 삼성전자측이 전액 부담하며 구미시 최초로 시행된 워킹스루 부스는 삼성전자에서 제작해 전수조사 종료 후 구미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기증할 예정이다.

워킹스루는 장갑이 부착된 방벽의 부스에서 맞은편 환자에게 손만 내밀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기존 방식 대비 시민들에게 보다 빠르고 안전한 검사방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기업과 긴밀한 협조를 통한 고위험군 근로자 전수조사는 전국 최초의 사례로 이런 선제적 대응을 통해 안심할 수 있는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청신호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구미시는 선제적 대응을 통해 시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성상수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