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고성군의회, 코로나19 위기 함께 넘는다 ‘사활 건 총력 대응’경남 최초 ‘전 군민 대상 긴급재난소득 지원’ 제안
   
▲ 25일 긴급회의
[데일리프레스] 고성군의회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군의회는 25일 긴급회의를 통해 당초 4월 21일부터 24일까지예정되어 있던 제252회 임시회 일정을 앞당겨 4월 2일 하루만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긴급하게 편성된 추경예산안을 보다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함이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 지원과 경남 최초로 실시하는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 등에 관한 추경예산안이 심의될 예정이다.

특히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코로나19 사태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군의회가 먼저 제안한 내용으로 경남 최초로 추진하게 됐다.

이는 중위소득 100% 이하 세대에만 지급되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과는 달리 소득구분 없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지원금이다.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은 총 10,374세대를 대상으로 27억 7,3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며 1~2인 세대 30만원, 3~4인 세대 40만원, 5~6인 세대 50만원씩 세대별로 차등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군의회는 이날 긴급회의를 통해 전 의원이 3개월 간 월정수당 50% 반납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군의원들이 월정수당 50%를 반납해, 코로나19 고통 분담에 나선다는 취지다.

고성군의회 의원들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군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고성군민들의 고통에 의회가 솔선해서 동참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해 전 의원이 월정수당 50% 반납에 적극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의회는 코로나19 위기 조기 극복을 위해 집행부와 적극 협력해 다양한 민생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용삼 의장은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군민이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는 선제적이고 보다 적극적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고성형 긴급재난소득 지원을 제안하게 됐다”며 “군민 여러분께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데일리프레스  webmaster@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프레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