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현 정부 들어 과거보다 무주택·실수요자 및 저소득가구를 위한 주거지원은 확대되고 있다.
   
▲ 국토교통부
[데일리프레스] PIR은 통상 중간 수준의 소득과 주택가격으로 산정하며, 2016년 이후 전국 PIR은 4~5 내외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소득 1분위와 주택가격 1분위를 기준으로 비교해보면, 2016년 이후 PIR은 4 내외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저소득 가구의 생애 최초 주택마련에 소요되는 기간도 2012년 10.1년에서 2018년 7.9년으로 대체로 감소하고 있다.

정부는 저소득·서민가구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거복지로드맵, 취약계층·고령자 주거지원 방안 등을 통해 양질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역대 최대수준으로 확대하고 있고, 주거급여 등 주거비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서민·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그간 9.13대책, 수도권 30만호 공급 확대 등을 통해 과도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위한 양질의 주택공급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지난 9.13대책 직전 1년간 8.53% 오르던 서울 집값은 이후 1년간 1.27% 하락하는 등 시장 안정 효과가 있었으며, 서울의 청약 당첨자 중 97.3%가 무주택자에 이르는 등 시장이 실수요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 누구나 집 걱정 없이 거주할 수 있도록 실수요 중심의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고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주거복지도 지속 강화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