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경주시, 음식관광 활성화지역 조성 최종보고회 개최음식관광 및 지역상생을 위한 먹거리 개발 연구
   
▲ 경주시, 음식관광 활성화지역 조성 최종보고회 개최
[데일리프레스] 경주시는 지난 1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 관련부서, 시의원, 한국외식업중앙회 경주시지부 회원, 한국조리사협회중앙회 회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주시 음식문화 특화거리 조성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시에서는 구 도심재생 공간 등의 문화 · 관광자원을 활용한 음식관광 활성화지역을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위덕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용역을 추진하는 등 관광객들에게 차별화된 음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용역은 경주시의 구도심을 중심으로 봉황대 일원, 대릉원 돌담길, 교촌마을, 경주 읍성길, 경주역, 해장국거리 등을 중심으로 사업 부지의 유동인구 등 타당성을 분석해 지역특성에 적합한 푸드 트럭 존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됐다.

아울러 음식관광 및 지역상생을 위한 먹거리 개발 연구용역을 동시에 추진해 음식문화특화거리를 지정한 후 지속적인 운영과 지역의 관광명소, 지역 외식산업의 육성과 발전을 위한 중장기적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푸드 트럭 존과 지역상권의 시너지 효과를 낼 방안을 검토해 관광산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고 경주의 음식관광이 새로운 추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상수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상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