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필리핀 국적 브라이언 씨, 전주문화 알리는 일일시장 됐어요팔복예술공장, 한지산업지원센터, 녹두관 등 주요현장을 살피면서 바쁜 일정 소화
   
▲ 필리핀 국적 브라이언 씨, 전주문화 알리는 일일시장 됐어요
[데일리프레스] 전주시는 11일 필리핀 국적의 브라이언 호스밀로씨를 제11대 일일명예시장으로 위촉했다. 브라이언 씨는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에서 전문가로 근무하면서 전주한지문화축제, 판소리 등 다양한 무형유산 관련 기사를 작성해 전주의 문화유산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도시 전체가 하나의 문화유산이라 불릴 만한 전주시에서 일일명예시장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어 매우 설렌다”고 소감을 밝힌 브라이언 씨는 국제문화유산 전문인력 초청프로그램에 응모해 한옥마을 창작예술공간에서 1년 반 동안 거주한 이력도 가지고 있다.

전주시의 외국인 지원정책에 관심을 보인 브라이언 일일명예시장은 전주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외국인 정책을 살피는 시간을 가졌고, 이어서 팔복예술공장과 최근 동학농민혁명 지도자가 안장된 녹두관을 차례로 방문했다. 마지막으로 한지산업지원센터를 방문해 한지 뜨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직접 경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브라이언 일일명예시장은 “평소 관심 있었던 전주시의 외국인정책과 문화정책을 가까이서 경험하고 이해할 수 있어서 좋았고, 문화예술도시 전주시의 발전을 기대하게 만든 시간이었다”고 수행 소감을 밝혔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