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특례군’ 도입을 위한 23개 기초자치단체 실무자회의 개최
   
▲ 단양군
[데일리프레스] 단양군은 지난 16일 군청에서 소멸위험군 방지 위한 ‘특례군’ 도입을 위한 실무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방자치법 일부개정법률안 반영을 위해 전국 총인구 3만 명 미만 또는 인구밀도 40명 미만의 23개 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해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4월 이후삼 국회의원이 대표발의 한 지방자치법 개정법률안은 자립기반이 부족한 군지역에 한해 ‘특례군’ 지정을 주요 골자로 한다.

개정안에 따르면 특례군 지정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실질적 대안 마련을 위해 행정안전부장관이 관계 중앙기관장과 협의해 특례군의 지원 및 균형발전을 위한 시책을 수립·추진할 수 있도록 해 군 지역 자립기반 마련 및 인구유출 감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양군 류한우 군수는 인사말에서 농촌지역 및 소도시는 정주여건 약화로 인해 대도시로의 인구 유출과 고령화로 지역경쟁력이 악화되고 있는 실정으로 인구소멸위험에 직면해 있다며 군 지역에 대한 정책적 배려의 아쉬움이 많다고 전했다.

또한 현 정부의 새로운 국가비전인 혁신적 포용성장측면에서도 소외된 지방이 없는 주민주권에 의한 자치분권체제로 전환을 위해 관련 제도가 반드시 개정 지방자치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자치단체 간의 적극적인 협력 필요성을 당부했다.

한편 군은 특례군 도입대상 23개 군 간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행정협의회를 구성하고 동반자적 공동발전을 모색하고 지속 가능한 연계 협력사업을 발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