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한민국정부 정부부처
중대산업재해의 실효적 감축을 위한 과학적 안전 관리 시스템 도입 절실중대재해법 시행 6개월, 사망사고의 경우 건수는 5건 감소했으나, 사망자는 오히려 2명 증가
  • 오창호 노재성 njs@dailypress.co.kr
  • 승인 2022.08.03 10:10
   
▲ 중대산업재해의 실효적 감축을 위한 과학적 안전 관리 시스템 도입 절실
[한국행정일보] 중대재해법 시행에도 불구하고 산업재해로 인한 사망자 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정찬민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중대재해 발생 현황 자료를 보면, 법 시행 이후 6개월간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중대 산업재해 중 사망사고는 116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사망자 수는 오히려 2명이나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최근 5년간 중대재해 발생 이력이 있는 기업에서 중대산업재해가 반복해서 발생한 경우는 5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중대산업재해 총 118건의 45.8%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중대재해법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오히려 중대재해법 처벌 수위 강화를 주장하는 등 중대재해법에 대한 인식이 양극단으로 치닫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정찬민 의원은 “중대재해법의 적용을 현재와 같이 획일적·징벌적으로만 일관하는 것은 관련 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산재의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중대재해법 도입의 배경과 본질적 취지인 ‘노동자 안전보호’에 초점을 맞춘 예방적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정 의원은 “무엇보다 노동자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다면, 산업현장에 ICT 기술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산재예방시스템 도입을 제도적으로 장려”하고 또 “이를 통해 과학적·체계적 안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면, 중대재해를 실효적으로 감축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이에 대한 적극적 검토를 촉구했다.

오창호 노재성 njs@dailypress.co.kr  och@daily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창호 노재성 njs@dailypress.co.kr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