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통령
尹 '국기문란' 발언에 경찰 바짝 긴장…대규모 문책성 인사 전망까지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요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을 '국기문란'이란 표현을 쓰며 강도 높게 비판하자 경찰 내부의 긴장감은 최고조에 다다르고 있다. 경찰 내부에서는 "단순히 누구 한명 책임지고 끝날 문제가 아닌 것 같다""경찰에 조용히 있으라는 메시지""왜 우리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경찰 내부에서는 이번 논란에 책임을 묻는 질책성 인사가 대규모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도 높아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에게 보고도 않고 (인사안이) 유출되고 인사 번복처럼 기사가 나가는 자체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경찰청이 행정안전부로 보낸 자체 추천 인사를 그냥 보직으로 발표한 것"이라며 경찰을 향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재가하지 않고 행안부도 의견을 내지 않은 인사안이 유출돼 언론에 인사 번복으로 나간 것"이라며 "국기문란이 아니라면,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며 질책성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 움직임을 둘러싼 비판엔 "경찰보다 중립성과 독립성이 더 요구되는 검사조직에도 검찰국이 있다"며 경찰과 갈등 관계를 빚는 행안부에 힘을 실어줬다.

행안부와 경찰청 간 '네 탓 공방'으로 불이 붙은 치안감 인사 논란에 대통령까지 나서 강경 입장을 내놓으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전망이다.

윤 대통령의 수위 높은 발언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경찰은 당혹스러워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찰 중간간부급 관계자는 "감당할 수 없는 센 펀치를 맞아 어안이 벙벙하다"며 "대통령이 직접 '경찰은 조용히 있으라'며 군기잡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 노사협의기구인 직장협의회의 한 관계자도 윤 대통령의 발언을 전한 뉴스를 접한 직후 "분위기가 최악이 될 것 같다"며 "누구 한 명 책임지고 끝날 문제가 아닌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질책성 인사가 대규모로 진행될 가능성까지 있어 보인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발언할 줄 예상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 내부에서는 임기가 이제 한 달 남은 김창룡 경찰청장의 거취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 청장은 앞서 경찰 내부방에 올린 서한만에서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경찰 통제 논란에 정면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비쳤다.

경찰은 앞서 21일 치안총감과 치안정감에 이은 경찰 서열 세 번째 계급인 치안감 인사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자문위)가 사실상 31년만의 경찰국 신설을 담은 권고안을 내놓은 지 6시간 20분 만이었다.

경찰이 전국적으로 반발하던 '경찰국 신설'이 담겨 논란이 확산하던 중 경찰은 기습적으로 치안감 인사까지 발표한 것이다. 그러나 "인사안이 잘못됐다"며 2시간 뒤 수정된 인사안을 보내는 초유의 사태가 벌여졌다. 공직사회에서 전례를 찾기 힘든 데다 경찰의 해명까지 오락가락해 경찰 내부에서는 "배경이 무엇이었냐"는 의구심이 증폭됐다.

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경찰 인사를 아는 사람이라면 수긍하겠지만 경찰은 인사를 통보 받는 입장이지 먼저 나서 확정하거나 결정하지 않는다"며 "행안부에서 보내준 인사안을 공지한 것 뿐인데 왜 경찰에 책임을 전가하는지 모르겠다"고 억울해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