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우리나라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 회장 도전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국제표준화기구 차기 회장 선거 출마
  • 데일리프레스
  • 승인 2022.06.20 15:28
   
▲ 산업통상자원부
[한국행정일보] 국제표준화기구 회장에 우리나라가 사상 최초로 도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제표준화기구 차기 회장선거에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국제표준화기구는 표준 수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의 표준기구이다.

국제표준화기구 회장은 총회와 이사회 의장으로서 의사결정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지위로 정회원 투표로 선출한다.

국표원은 그간 우리나라의 국제표준화 활동 성과 및 산업화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국제표준화기구에 기여하기 위해 우리나라의 국제표준화기구 회장 진출을 도모해 왔다.

우리나라는 ISO 이사로 활동 중일 뿐 아니라 41명의 한국인이 산하 기술위원회 의장과 간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제표준화기구가 발표하는 국가별 활동 순위에서 8위에 올라있지만, 회장 선거 입후보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아시아에서는 최근 회장직에 진출한 바 있는 중국을 포함해 일본, 인도, 싱가포르가 국제표준화기구 회장에 진출한 바 있다.

조성환 후보자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 기업 현대모비스의 대표이사로 리더십과 동기부여 능력을 바탕으로 탁월한 경영 성과를 창출하는 등 최고 경영자로서의 역량을 입증했으며 현대차 미국기술연구소 법인장을 비롯한 다양한 국제경험을 통해 국제표준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높은 수준의 영어 구사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현대모비스에서 전기차 등 미래 사업모델 변화를 이끌어 온 것은 물론, 우리나라 공학기술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한국공학한림원의 정회원이자 자율주행산업협회의 초대 회장으로 다양한 산업군과의 소통을 통해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는 대표적인 산업계 인사다.

이에 국제표준화기구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시장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한 국제표준 개발 시스템 구축을 주도해 나갈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차기 회장 선거는 오는 9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국제표준화기구 총회에서 치러지며 정회원 투표에서 최다 득표자가 회장에 당선된다.

현재, 우리 후보 이외에 중국 기계화학연구총원 데청 왕 이사장이 출마했다.

당선자는 1년간 현 울리카 프랑케 회장과 함께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한 뒤 ‘24년 공식 취임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금까지 구축해 온 국제표준화기구 회원국과의 긴밀한 협력 관계를 활용해, 회원국별 양자 면담, 지역표준화기구 대상 홍보를 전개하는 등 조 후보자의 선거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데일리프레스  webmaster@daily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프레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