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통령
文정부 정조준 수사·발표 속도전…尹 "민주당 정부 땐 안 했나"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1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를 정조준하며 각종 의혹 조사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에 이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결과가 뒤집히면서 윤석열 정부의 '적폐 수사' 범위가 빠르게 확대되는 조짐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등에 대해 '보복 수사'라고 반발하고 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일축하면서 '적폐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17일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전 정부 관련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 "민주당 정부 때는 안 했는가. 정상적인 사법 시스템을 정치 논쟁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맞받았다.

전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 수사에 대해 "중대한 범죄 수사를 보복이라고 한다면 국민께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에 이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결과가 뒤집힌 것도 전 정부를 겨냥한 수사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지난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씨 사건과 관련, "앞으로 더 진행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실제 이씨의 유족이 해경 수사 책임자들은 물론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고 있어 검찰 수사가 진행될 수도 있다.

만약 검찰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인다면 대통령기록물 봉인 해제가 가능하고, 이 경우 수사는 급물살을 타게 된다.

윤 대통령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결과가 뒤집힌 것을 신구 권력 갈등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는 대선 때 공약을 지킨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무엇이 나오면 정치 권력적으로 문제를 해석하는데 제가 선거 때도 유족을 만나 대통령이 되면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하지 않았는가"라며 "정보공개에 대해 정부가 항소하는 것이 맞지 않다고 해서 항소를 그만하게 된 것이고, 후속 조치는 앞으로 더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자진 월북 의도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당시 자진 월북 가능성이나 정황이 높다고 발표한 것에 어떤 의도가 있는지 밝히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소송이 진행 중이라 사법부의 판단을 받아봐야 알겠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