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테라 사태 보니 암호화폐 금지한 중국 선견지명 돋보여"
테라 시각물 - 회사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테라 사태를 보니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금지한 중국이 선견지명이 있었다고 중국 관영언론이 자화자찬했다.

중국의 관영매체인 경제일보는 한국의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루나가 1센트까지 추락하면서 붕괴하자 중국 당국이 암호화폐를 전면 금지한 조치가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한국의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코인 루나의 폭락 소식은 중국에서도 큰 화제가 됐었다. 중국 누리꾼들도 이같은 소식을 담은 뉴스를 웨이보(중국의 트위터) 등에 올리며 큰 관심을 보였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제일보는 사설을 통해 “테라 사태를 볼 때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 금지한 우리 규제당국의 조치는 시의적절하고 효과적이었음이 입증됐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정부가 암호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미래의 기술로 선정하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암호화폐 관련 거래는 엄격히 제한해 왔다.

2017년에는 일반기업의 기업공개(IPO)에 해당하는 코인공개(ICO)를 금지했고, 4년 후인 2021년에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모든 거래를 금지했다.

대신 중국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중앙은행이 지급을 보증하는 디지털 화폐(CBDC)인 ‘디지털 위안’을 공식 발행하는 등 가상화폐의 주도권을 정부가 쥐고 있다.

편집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행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